꿈꾸는드래곤의 레어

hyboyman.egloos.com


메모장

가서 반드시 승리하게


제이나 프라우드무어: 전쟁의 물결-답빡친 제이나 by 꿈꾸는드래곤

스랄과 함께 평화를 추구하던 제이나가 어떻게 모든것을 잃고 빡치게 되었나를 다루는 소설입니다. 대격변이 끝나고 판다리아가 발견되기전 흥미를 돋우기 위한 작품이죠. 확팩에서 변하는 인물들에 대한 설명도 할겸. 

아제로스의 정세가 평화와는 요원해지는데다가 친구인 스랄과도 의견이 엇나가기 시작하면서 점점 지쳐가던 제이나가 귀여운 제자의 영입과 칼렉고스의 등장으로 어느정도 활력을 되찾나싶더니 가로쉬가 전면전을 걸어오고 키린토와 얼라에 도움을 청해서 겨우겨우 방어해내는데 성공하는데....시나리오로 알다시피 비전핵폭탄이 투하되면서 테라모어는 폐허가 되고 분노한 제이나가 투하지점에 남아있던 집중의 눈동자를 훔쳐 역으로 오그리마를 쓸어버리려다가 친구들의 만류로 겨우 정신을 차리게 됩니다.

제이나의 멘붕묘사가 아주 좋군요. 이 테라모어 공방전을 시나리오로 약간 구현해놨는데 소설에서도 그부분을 언급하는게 묘한 기분이네요. 플레이어가 했던 임무는 폭격기를 지키기위해 방공망을 무너트리고 키린토의 원군인척하고 배신을 때린 탈렌 송위버를 구출하는거였죠. 그게 테라모어에 치명적으로 작용하게되능걸보니 약간 죄책감도 듭니다.

스랄과 제이나가 싸우면 누가 이기나 예전부터 궁금했는데 소설에서 알려주네요. 스랄이 이깁니다. 그렇지만 소설에서는 개사기 유물빨로 겨우겨우 스랄이 개발리죠 ㅎㅎ

대격변에서 어느정도 정신차리나했더니 간신배하나가 옆에 붙으면서 점점 듣고싶은 말만 듣기시작하고 불평분자들을 모조리 제거해나가는 폭군의 모습을 보이는 가로쉬가 볼만하군요.  

의외인것은 볼진의 비중이 정말 별볼일없다는것. 이때는 차기 대족장에 대해 확실히 정해지지 않았었나봅니다. 바인이 아니라 볼진의 입을 빌어 호드상황 설명하는것이 더 좋지 않았을까 싶은데말이죠.

그와중에 푸른용군단 안습전설의 정점을 찍는 소설이기도 하네요. 위상의 힘을 상실한데다가 칼렉고스가 지도자로서 카리스마가 쩌는것도 아니다보니 하나둘씩 푸른 용들이 마력의 탑에서 떠나가기 시작하고.. 집중의 눈동자는 호드한테 도둑맞고..칼렉고스는 테라모어 놀러왔다가 제이나랑 눈맞고 마력의 탑에 돌아와보니 결국 모든 푸른 용이 떠나감으로서 푸른용군단은 와해되버리고...그 와중에 호드 비행선에 처맞고 추락하는 칼렉고스까지....눈물이 앞을 가리는군요. 


덧글

  • 怪人 2013/09/24 00:38 #

    그리고 착하고 귀여운 제이나의 노움 제자는 사망.. 이 놈 가로쉬 !!!
  • 꿈꾸는드래곤 2013/09/24 12:16 #

    그러므로 어서 와우에 들어가 가로쉬를 조집시다?
  • 怪人 2013/09/24 13:16 #

    공찾 템렙은 맞춰놨으니 가로쉬까지 나올 동안 쉴래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