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드래곤의 레어

hyboyman.egloos.com


메모장

가서 반드시 승리하게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타노스의 역습 by 꿈꾸는드래곤


스포일러가 있으니 울고불고짜도 별수없습니다. 이 영화는 정말 스포일러를 당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드디어 타노스가 온다!  마블의 10년의 결산이 드디어 스타트를 끊었습니다. 일부러 휴가까지 쓰면서 첫날에 봤는데 온 인터넷에 어벤져스 글이 돌아다니는 걸 보니 정말 잘한 선택이었다는 걸 새삼 느끼는군요. 

영화 사상 역대급으로 많은 캐릭터와 소재를 한 영화에 모아놓는 어떤 명감독이라도 벅찰 과업을 루소 형제가 해냈습니다. 시빌워에서도 복잡한 이야기를 다루는 솜씨에 감탄했는데 이번 인피니티 워에서 보여지는 능력을 경악스러울 정도입니다. 이걸 이만한 완성도로 조립하고 구현해내었다고?? 말그대로 모든 장면에서 이것이 최선이라고 말할수 있을 만큼 캐릭터와 서사, 유머가 오밀조밀하게 꽉 짜여져있습니다. 

다만 어쩔수 없는 구조의 한계상 급전개나 지나친 타이트함이 보이는건 아쉽군요.

제작진이 이야기한대로 인피니티 스톤을 모으기 위한 영적인 순례를 하는 타노스의 여정이 중심입니다. 이 영화의 주인공은 히어로 따가리가 아니라 매드타이탄 타노스입니다. 히어로들은 그를 막기위해서만 동작하며 모든 내면 묘사와 이야기의 중심은 온전히 그의 것입니다. 타노스의 강력한 힘과 강력한 의지, 강력한 신념을 보여주면서 그를 묘사하는데 큰 공을 들였고 성공했습니다. 마블 역사상 최고 최강의 빌런이라는 이름이 아깝지않습니다.

다만 타노스 묘사에 신경을 기울이다보니 서브빌런들이 아쉽게 마무리되고 대부분의 히어로들도 각각의 이야기가 거의 없이 전투에만 집중하는 게 좀 아쉽습니다.

단점이 없는건 아닌데 제작진들이 얼마나 고심하고 노력해가며 만들어낸 정성이 가득한 영화라 별로 까고싶지않네요. 결과물이 엄청 잘나오기도 했고...


아 액션! 액션은 그냥 최고입니다. 모든 액션장면이 푸짐하고 불거리 많고 화려해요! 타노스의 손에서 펼쳐지는 인피니티 스톤의 진수는 정말 볼만합니다. 

이렇게 대단한 인피니티 스톤을 ㅄ같이 쓰던 마블 빌런들은 반성해야...특히 그 개쩌는 리얼리티 스톤으로 미각성 토르도 못이기는 말레키스 너이자식....

그리고 블랙오더는 액션신 별로 기대 안했는데 에보니 모와 컬 옵시디언이 생각보다 너무 근사하게 싸워서 좋았네요. 특히 에보니모 그 괴벨스스럽고 꼿꼿한 자세의 악당간지가 정말 좋앗는데 에일리언식 광탈은 너무하잖아!

토르는 히어로중 유일하게 스토리가 있는 만큼 정말 강력하고 멋지게 나왔고 아이언맨도 새로운 슈트가 우려한거와는 다르게 정말 쩔게 나와서 좋았습니다. 오히려 트레일러 보고 기대한 캡틴이 첫 등장신말고는 별로 인상적인 활약이 없어서 아쉬움...



 
그리고 전설의 충격적인 엔딩.

영화 내내 필사적이고 결사적인 저항, 비장의 수, 비극적인 희생들을 타노스가 전부 무위로 돌리면서 자신의 최종목적을 완벽히 달성하고 한적한 시골에서 쉬는 엔딩은 전율 그 자체. 아니 그게 실제로 일어났단 말이야??

중간에 끊은 영화는 많이 봤지만 이렇게 완벽하게 빌런의 완전무결한 승리로 기승전결을 끝맺어 충격을 주는 영화는 처음봅니다. 네? 제국의 역습이요? 그건 영화 보기도 전부터 내용 다 알고봐서 충격이고 자시고 아무것도 없었죠. 이것이 21세기의 제국의 역습이 될수있을것인가....!


와! 타노스! 타노시! 타농부!

  




그리고 역시 그 번역가는 정말 대단하더군요. 그분의 손에서 탄생한 서렌충 닥터 스트레인지와 효자 닉 퓨리는 두고두고 회자될 것입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